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달력

112017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막 8개월이 된 우리집 백진도 "벨라"는 울 가족의 사랑스런
애완견이기고 하지만, 아스퍼거 증후군을 가진 작은남자의 든든한 "안내견"이기도 하다.

작은남자는 자폐증후군의 일종인 아스퍼거증후군(Asperger's Syndrome) 을 가지고 있다.
작은남자의 자폐치료를 엄마인 내가 적극적으로 맡다보니, 이것저것 자주
인터넷과 학술논문을 통해 최근의 치료양상과 연구방향은 어떤지,
또 다른 엄마들은 어떻게 아이들을 도와주고 있는지 많이 뒤지게 된다.
그러다 최근 (1-2년사이) 에 발견한것이 "자폐장애 안내견" (Autism Service Dogs) 이라는 것이다.

자폐장애안내견이란, 자폐장애에 대해 안내해 주는 도끄가 아니라, 
 자폐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도와주는 견공 도우미다.
자폐환자들의 경우 증상도 여러가지이고, 자폐증상에 영향을 받는 정도도 다양하다.
어떤이들은 말도 잘하고 일상생활도 문제가 없는듯 하지만, 미세한 부분,
사회성에만 영향을 받는경우도 있고, 어떤이들은 심각한 증상때문에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많고 기본적인 언어사용도 힘들어 혼자 독립생활이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
최근 급격히 늘어난 자폐인구에 맞춰 등장한 견공 도우미, "자폐안내견"은 자폐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정서안정, 신체적 안전, 사회성/언어/촉감/감각 발달 도움에 촛점을 맞춘다.



Panasonic | DMC-FS7 | Portrait mode (for closeup photos with the background out of focus) | Pattern | 1/40sec | F/2.8 | 0.00 EV | 5.5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0:08:30 08:30:15
작은남자의 초등학교 첫 등교때... 잠 설치고 팅팅부은 눈

작은남자는 다행이 증상이 많이 좋아져 이젠 그리 평상생활에 힘이들지는 않는다.
하지만, 다른 또래 아이들에 비하면, 자기방어 능력이 현저히 뒤떨어진다.
말은 아주 잘하지만, 순간순간 상황에 맞춰 대처하는걸 힘들어하고,
"이렇게 이렇게 해야한다..." 는 "행동강령"에 유도리가 없다.
그저 배운 규율대로....그 규율이 깨지면 혼란스러워하고 불안해지기도 한다.
작은남자는 자폐증후군과 연관되 2차적인 불안증과 강박관념도 있다.  
자주 안절부절 못하고, 괜히 불안해지면 영화속 "레인맨"처럼
눈을 안 마주치고 몸을 옆으로 살살 흔든다.
그리고 자신의 불안증을 덜기위해 자기만의 세계로 들어가버린다.
이런 어려움을 도와줄수 있는 특별한 친구가 "벨라"이다.

작은남자가 불안해할때 항상 옆에 있어준다. 사람이던 동물이던 좋으면
귀부터 잡는 이 아이에게, 벨라는 진돗개의 멋진 귀를 내밀어준다.
"자, 내 귀 만지면서 진정해.."라는듯.

나름 살살한다고는 노력하지만, "살살"과 "세게"의 힘 조절이 잘 안되는
작은남자에게 벨라는 촉감/감각도우미가 되준다. (세게 안아주면 짖걸랑... ^^)
무엇보다도 작은남자의 좋은 보디가드가 되주고 있다. 학교에서든 동네 공원에서든...
작은남자를 괴롭히는 아이가 있으면, 벨라가 그 아이와 작은남자
사이 중간에 버티고 앉는다. 틀니처럼 큼지~ㄱ한 견공의 하얀치아를 내보이면서... ^^;
(안내견이라도 진돗개는 진돗개다. 한 성깔 한다! )

벨라덕분에 순식간에 충동적으로 돌아다니다가 길 잃어버리는 일이 없어졌다.
집밖에서는 벨라의 줄을 항상 꼭 쥐고 다니거나, 허리춤에 달아주기 때문이다.
행여 순간 없어졌다해도, "Go find the Baby!" 하면 잽싸게 찾아 물고오는 벨라 덕에...

Panasonic | DMC-FS7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3.0 | 0.00 EV | 6.4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0:08:10 16:50:33
견공 책가방메고 작은남자와 첫 등굣길에 오른 벨라

벨라가 자폐장애안내견으로 8월30일, 작은남자와 첫 등교를 했다.
안내견이기에 학교, 공공장소등..작은남자가 가는 어디든지 따라다닐수있다.
첫 하루 이틀은 작은남자의 반 친구들이랑 흥분의 도가니탕이 되서
본 임무를 잠시나마 잊고 좀 난잡(?)했었다는데,
친구들의 얼굴을 익히고 담임 선생님의 성격을 파악(?)한 이후로는 별일 없이
조용히 작은남자의 책상밑에 누워, 작은남자의 발판(?) 역할까지 하면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점심시간에도 다른애들 도시락 안 뺏어먹고 집에서 싸간 "개밥"만 먹고 온다.

아직도 자폐안내견에 대해서 의견이 분분하다.
"자폐견으로써 아이에게 주는 혜택과, 애완견이 주는 혜택이 뭐가 다른가?"
또, 자폐견과 자폐아동/환자들에 관한 임상적 효과에 대한 연구논문이 많이 나와있지를 않아
뚜렷이 효과를 입증하기 힘들다는 지적도 있다.
벨라가 단순 애완견이었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물음이 당연 생긴다.
과학적으로 설명....하자면 모르겠다. 솔직한 답이다.
하지만, 벨라를 자폐안내견으로 찍으면서(?), 작은남자와 벨라와의
관계가, 훈련과 연습과 또 무엇보다 각별한 정을 통해 돈독했었다는게 젤 중요한것 같다.

작은남자는 벨라를 위하고, 벨라는 작은남자를 위해 친구로써 애완견으로써,
또 안내견으로써 작은남자에게 헌신하고....
작은남자가 자폐증이 있던 없던,  앞으로 최소한10년동안은
작은남자와 벨라는 서로, 껌딱지처럼 짜~~~ㄱ 들러붙어 특별한 우정을 나눌것같다.

Panasonic | DMC-FS7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8 | 0.00 EV | 5.5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07:28 14:09:55
"공룡만 그리지말구, 나도 좀 그려봐~~" 작은남자와 벨라는 항상 같이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